BNP파리바 카디프생명, 환경교육전문가 양성 통해 지역 활동가 성장 기회 및 자립적 환경교육 토대 마련 - 한국의 BNP 파리바
뉴스 및 프레스 한국의 BNP파리바 뉴스
2015/04/23 -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환경교육전문가 양성 통해 지역 활동가 성장 기회 및 자립적 환경교육 토대 마련

프린트프린트

BNP파리바그룹의 보험자회사인 BNP Paribas Cardif 산하 한국보험법인인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대표: 쟝 크리스토프 다베스)이 지역사회 환경을 건강하게 돌보고 가꾸는 시민 봉사활동가 ‘움틈¹’ 양성에 나섰다.

‘움틈’은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2011년부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환경교육 프로그램 ‘그린리더’의 교사로 활동하는 시민 봉사활동가로,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올 해부터 ‘움틈’ 교사 양성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활동가를 꿈꾸는 주부 또는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교육과 성장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그린리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는 동명아동복지센터(관악구 보라매동)와 면목종합사회복지관(중랑구 면목4동)은 각 기관이 위치한 지역에 거주하는 주부 또는 경력단절 여성들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일부터 4월 22일까지 4주간의 ‘움틈’ 교육 기초 과정을 실시했다. 교육 과정을 수료한 ‘움틈’ 교사들은 오는 5월부터 ‘그린리더’ 프로그램의 보조교사로 참여해 환경교육 수업을 실습하게 되며, 2016년부터 본 교사로써 활동하게 된다.

Unteam

이로써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그린리더 프로그램’은 지역사회에서 프로그램을 주관할 교사를 직접 양성하여, 향후 프로그램이 자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으며, 사회 활동 참여가 어려운 주부 또는 경력 단절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되었다.

쟝 크리스토프 다베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언제나 미래를 위한 투자를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으며, 이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갈 것”이라며, “금번 ‘움틈’ 양성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가 자립적으로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월에 시작된 2015년 ‘그린리더’ 프로그램은 올 11월까지 각 사회복지기관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¹ ‘움틈’이란 “초목 따위의 싹이 새로 돋아나옴”을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