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보험료는 그대로, 보장금액은 커지는 ‘3 STEP 암보험’ 출시 - 한국의 BNP 파리바
뉴스 및 프레스 한국의 BNP파리바 뉴스
2015/06/15 -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보험료는 그대로, 보장금액은 커지는 ‘3 STEP 암보험’ 출시

프린트프린트

점점 커지는 암 발병률과 비싼 암 치료비… 5년마다 보장금액이 증가하는 똑똑한 암보험으로 대비하세요!
– 암 발병 대비는 매 5년마다 최초 보장금액의 20%씩 보장이 커지는 체증형 암보험으로!
– 40세 기준 갱신 없는 1만원대 보험료! 고액암 진단보험금은 최초 4,000만 원에서 4,800만 원, 5,600만 원, 6,400만 원으로 3단계 증가! (주계약 및 특약 보험가입금액 1,000만 원 기준)

BNP파리바 그룹의 보험 자회사인 BNP Paribas Cardif 산하 한국보험법인인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대표: 쟝 크리스토프 다베스)이 5년마다 보장금액이 증가하는 ‘무배당 3 step 암보험’을 출시했다. 3step_Cancer_0610
‘3 step 암보험’은 시간이 지날수록 커지는 암 발병률과 비싼 암 치료비용에 대한 적절한 대비를 위하여 매 5년마다 최초 보장금액의 20%씩 보장금액이 증가하는 3단계 체증형 암 보장 상품이다.

‘3 step 암보험’ 체증형에 가입하는 40세 고객의 경우, 월보험료는 12,920원(여), 16,140원(남)으로 납입기간 내내 동일하지만, 일반암 진단보험금은 최초 2,000만 원에서 55세~60세에는 3,200만 원으로 증가한다. 또한, 고액암 진단보험금은 최초 4,000만 원에서 55세 이후에는 6,400만 원으로 증가한다. (주계약, (무)3 Step소액암진단특약 및 (무)3 Step고액암진단특약 보험가입금액 각 1,000만 원, 20년만기, 전기납, 순수보장플랜, 2년 이내 50% 감액 지급)

우리나라 국민들이 평균 수명(81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5명 중 2명(37.3%)이며, 암 환자 1인당 1년간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부담을 산출하면 최대 6,000만 원 이상이다. 반면, 모든 암의 발병 이후 5년 생존율은 남자 56.5%, 여자 74.1%에 이르고 있으며, 의학의 발달에 따라 점점 생존확률은 높아지고 있다.*

그러므로 암은 치료에 손을 놓아서는 안 되는 질병이며, 점점 암 발병에 대한 대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이러한 시장 상황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질병으로 인한 고통과 경제적인 부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암보험을 선보이게 되었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CMO(최고 마케팅 책임자) 최성욱 상무는 “이 상품은 5년 단위로 보장이 커지는 체증형 암보험이다. 특히, 보험료는 오르지 않는 비갱신형 상품인 반면 보장금액은 증가하므로, 비용 부담을 낮추면서 5년마다 암보험 추가 가입의 효과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처럼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고객의 미래 필요성을 생각하는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3 step 암보험’의 가입연령은 20세부터 60세, 보험기간은 20년, 납입기간은 10년납 또는 전기납으로 가능하며, 필요에 따라 체증형/기본형과 순수보장플랜/만기지급플랜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자세한 사항은 상담전화 1688-1118을 통해 문의 후 가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