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 출시 - 한국의 BNP 파리바
뉴스 및 프레스 한국의 BNP파리바 뉴스
2015/08/21 -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 출시

프린트프린트

– 생활 위험부터 중대 질병까지 다양한 보장 라인업…필요한 부분만 골라 가입, 기존 보장 틈새 채운다!

– 순수보장형, 50%만기환급형, 100%만기환급형 중 선택…보장은 물론, 보험료까지 ‘고객 맞춤형’ 구성

BNP파리바 그룹의 보험 자회사인 BNP Paribas Cardif 산하 한국보험법인인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대표: 쟝 크리스토프 다베스)이 ‘보장’은 물론, ‘보험료’까지 고객 맞춤형으로 구성이 가능한 ‘무배당 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을 판매중이라고 밝혔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

보험연구원의 <2014년 보험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개인별 생명보험 보험가입률은 79.3%, 가구 가입률은 85.8%로 이미 많은 고객들이 보험 상품을 1개 이상 가입하고 있다. 이 중 상품 종류별 가입률은 질병보장보험(67.1%), 종신보험(26.8%), 연금보험(19.2%), 재해중점보장보험(13.4%) 순으로, 일상의 모든 위험을 보장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점에 착안해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선보인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은 이미 가입해 있는 보험상품으로 보장받기 어려운 부분만을 골라 실속있게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기본 계약은 재해로 인한 사망 보장이며, 선택 계약은 수술비, 질병입원비, 재해입원비, 골절치료비 등과 같은 생활 위험부터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재해장해, 사망 등과 같이 치료 및 가족 생계에 경제적 부담이 큰 중대 질병까지 다양한 보장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객은 이 중 필요한 부분만을 선택해 보장받을 수 있다.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은 보장 내용뿐만 아니라 보험료도 고객 맞춤형으로 선택할 수 있다. 보험료 종류에는 만기환급금 없이 보험료가 저렴한 순수보장형, 만기 시 납입 보험료(주계약에 한함)를 돌려받는 정도에 따라 50%만기환급형과 100%만기환급형이 있다. 같은 보장이라도 만기환급금 비율을 낮추면 보험료가 내려가는 구조이다.

텔레마케팅, 비즈니스 전략, 상품 관리 부서를 총괄하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최성욱 상무는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은 고객의 필요에 따른 맞춤형 제안으로 기존 보장의 틈새까지 채워주는 상품이다“라며 “보장에 대한 니즈는 높지만 보장 내용에 따라 다수의 보험을 가입하는데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40세 고객이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을 통해 수술비·입원비 플랜을 준비할 경우, 월보험료 33,060원(여), 42,180원(남)으로 질병입원보험금 최고 5만원, 재해입원보험금 최고 5만원, 수술보험금 최고 300만원, 암 진단보험금 최고 3천만원, 재해사망보험금 2억원을 보장받을 수 있다.[1]

‘(무)My Style 골라드는 보장보험’은 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8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보험료 납입은 주계약의 경우 비갱신형으로 5년납, 10년납, 15년납, 20년납, 60세납, 전기납 중 선택 가능하며, 특약의 경우에는 특약의 종류에 따라 10년갱신 또는 5년갱신 전기납으로 가입할 수 있다.

상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 확인과 가입은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콜센터 1688-1118을 통해 가능하다.

[1] 주계약 : 비위험직군, 80세만기, 20년납, 순수보장플랜 / (무)신암진단특약(갱신형), (무)신소액암진단특약(갱신형), (무)신수술특약(갱신형) : 10년만기 갱신형, 전기납 / (무)신질병입원특약(갱신형), (무)신재해입원특약(갱신형) : 5년만기 갱신형, 전기납, 입원일수 3일초과 1일당 보장, 120일 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