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및 프레스 한국의 BNP파리바 뉴스
2021/04/09 -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봄 화분 키우는 비대면 ‘그린리더 프로그램’ 실시

프린트프린트

– 11년째 이어오는 그린리더 프로그램서울농학교로 운영기관 확대하고 식목일 기념 업사이클링 화분 제작

올 한 해 서울맹학교∙서울농학교 대상 숲 체험 프로그램 운영 및 사회복지숲 조성 계획

도심 속 녹지공간 확대, 환경보호 의식 제고를 통해 참여자 모두가 지속가능한 사회 만들기에 동참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대표이사 사장: 오준석)이 중장기 사회공헌활동 ‘그린리더 프로그램’의 운영기관을 서울농학교로 확대하고, 첫 활동으로 비대면 업사이클링(Up-cycling: 새활용) 화분 제작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그린리더 프로그램’은 숲 전문 환경단체 (사)생명의숲과의 협업을 토대로 진행되고 있으며, 도심 내 녹지공간 확대 및 환경교육 프로그램 제공으로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글로벌 종합금융그룹 BNP파리바의 보험 자회사인 BNP파리바카디프 산하 한국 생명보험법인이다.

이번 ‘그린리더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협업으로 진행하였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임직원 봉사자들은 사용하지 않는 머그잔을 식물을 키울 수 있는 화분으로 재탄생시켰고, 이 화분들을 활용하여 서울농학교 학생들이 흙을 채우고, 반려식물을 심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생활 속 업사이클링을 실천하는 동시에 자연의 소중함과 환경 보호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었다.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대면 사회공헌활동에는 다소 제약이 생겼지만, 이번 업사이클링 화분 제작과 같이 참가자들이 직접 만나지 못하더라도 서로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는 다양한 비대면 활동 기회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올해 ‘그린리더 프로그램’은 기존에 프로그램을 진행해 오던 서울맹학교와 신규 사회복지기관으로 지정된 서울농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다양한 숲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학교 내 녹지공간 보수 등을 통한 사회복지숲 조성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